[주제세션 : 라운드테이블1] 우리는 더 많은 페미니스트 000을 원한다: 삶의 기획으로서 페미니즘
[주제세션 : 라운드테이블1] 우리는 더 많은 페미니스트 000을 원한다: 삶의 기획으로서 페미니즘
날짜
2018년 09월 07일
장소
하자센터 신관 4층 하하허허홀




'Girls Can Do Anything(소녀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가 적힌 티셔츠를 입었다는 이유로,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이유로, ‘남혐론자’라며 욕설을 듣기도 하고 일자리를 잃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부당한 일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여성들은 자신의 성폭력 경험을 드러내며 ‘me too’를 외쳤고 ‘내 삶은 너의 포르노’가 아니라며 혜화역에서 변화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페미니스트로 살아간다는 것은 어떤 걸까요? 거리에서, 인터넷에서 평등을 향한 목소리를 높이는 것 외에도 학생으로서, 교사로서, 예술인으로서, 언론인으로서 내 삶의 현장에서 페미니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어 봅니다.

여는 이야기 : 나를 나답게 살게 하는 페미니즘
이야기 주제 1: 나와 페미니즘의 만남
이야기 주제 2: 페미니스트로 일하고 활동하는 나날
이야기 주제 3: 나/우리의 미래와 페미니즘

ㅇ 일시 : 2018년 9월 7일 오후 3:30~5:30
ㅇ 장소 : 하자센터 신관 4층 하하허허홀
ㅇ 진행 : 박이은실(여성문화이론연구소)
ㅇ 패널 : 조소담(닷페이스 대표, 컬럼니스트), 최현희(페미니스트 교사), 요조(뮤지션, 독립서점 운영자)


***** 당일 현장 접수 가능 *****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