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책을 만나다 3 (이태영 / 서울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사람책을 만나다 3 (이태영 / 서울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날짜
2014년 09월 27일
장소
하자센터 본관 1층 마을서당




사람책을 만나다


ㅇ 프로그램 명 : 사람책을 만나다

ㅇ 일시 : 2014년 9월 27일 (토) 13:00~15:00

ㅇ 장소 : 하자센터 본관 1층 마을서당

ㅇ 대상 : 다른 이들의 삶과 일에 관심 있는 이들

ㅇ 담당판돌 닉네임 / 이메일 주소 : 풍뎅 jsmnhehe@gmail.com

ㅇ 기획의도(취지)
사회적, 경제적, 정치적, 문화적 차이로 인해 사람들 사이에 발생하는 편견과 고정관념을 만남과 대화를 통해 풀어가기 위한 자리로, 제도권 교육과 방식을 넘어 자신에게 맞는 배움과 성장의 길을 선택한 사람들을 초대하여, 재난 시대 이후 진정한 교육과 배움이란 무엇인지 다양한 사례를 통해 학습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ㅇ 개요 및 행사 세부 내용
다양한 사회 분야에서 새로운 배움을 통한 성장의 길을 보여주고 있는 사람들을 초대하여, 그들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사람책으로는 밀양시 산동면 김영자, 하자 마을서당의 박홍이, 정치인 이태영, 노들야학의 박경석 교장이 참여하며, 약 40분간 각자의 현장에서 찾은 배움이란 무엇인지 독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기본적으로 사람책과 독자는 정해진 장소와 시간 동안 서로 존중하며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게 되며, 이 시간을 통해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며 평화롭게 공존하는 삶을 만들어 가기 위한 기본적인 태도를 배우게 될 것이다.



사람책 3. 풀뿌리 단체 활동가에서 정치인으로 (이태영 / 서울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서문
어렸을 때 야마기시즘 실현지에서 공동체 생활을 하며, "개인이 변하지 않고도 사회가 변할 수 있을까?"라는 삶의 질문을 가지게 되었다. 시스템이나 제도만 변한다고 사회가 나아지는 건 아니라는 메시지를 어릴 적부터 많이 학습하며 지역과 마을에 관심을 두게 되었고, YMCA와 생협 그리고 체화당 등의 풀뿌리 시민단체 활동을 이어왔다. 이러한 경험을 기반으로, 지역활동과 정치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6.4 지방 선거에 구의원 후보로 출마하였다.

목차
1. 나의 정체성을 설명하는 방법 = 내가 자란 무리
- 자연과 인위의 조화, 무소유 일체사회의 실험 : 야마기시즘 실현지
- 주민으로 불리지 않는 주민들의 이야기 : 신촌과 체화당
- 나로부터 시작하는 새로운 세상 : 대학YMCA
- 선거 초짜들의 생태적 반란, 전무후무 총학생회 선본 : 에코코
- 더 나은 일상으로의 초대 : 녹색당

2. 머리 무거운 이태영의 구의원 후보 이야기
- 흘러다니는 도시 사람
- 빌려쓰는 사람들의 정치
- 욕망을 요리할 수 있을까?
- 여기, 도시가 회복해야 하는 것들 : 전환도시

3. 모이는 힘으로서의 정치
- 내 삶과 나의 지향을 일치시킬 때 생기는 변화
- 무리를 통해 성장하는 힘
- 여전히 중요한 조직 : 조직의 쓴맛과 단맛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