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 페이지] 여기, 벗겨진 페르소나- 미술을 통한 자기 표현과 세상과의 소통
[설명 페이지] 여기, 벗겨진 페르소나- 미술을 통한 자기 표현과 세상과의 소통
날짜
2012년 03월 17일
장소
하자센터 본관




여기, 벗겨진 페르소나

일시: 2012년 3.17(토)~ 4.21(토) 14:00~17:00 총 6회
대상: 17~19세 청소년(대학 진학을 하지 않은 20세 청소년 포함)
1회 공통 워크숍 이후 총 6개의 개별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공동의 발표회를 통해 워크숍에서 작업하고 실천한 내용을 공유. 프로그램 종료 후 작당캠프를 통해 향후 팀별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청소년들에게 멘토링과 공간 등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을 예정입니다.
참가비 : 프로그램 당 10만원(사전 계좌이체)
이체계좌 : 기업은행 089-031703-04-078 (예금주: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
문의 : jaineyre@haja.or.kr/ 070-4268-9914, 070-4268-9912

“설명하지 않아도 돼. 누군가 너의 마음을 읽어줄 거야.”

10대인 우리를 불편하게 만드는 상황들, 고정관념들에 대해 릴레이로 서로 이야기해본다. 잘 그려야 한다, 잘 표현해야 한다는 압박감에서 벗어나자! 다른 사람들은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그 시선이 두려웠다면 그것을 직면해보고 우리가 갖고 싶은 자신만의 색깔에 대해 말해본다. 이 프로그램은 미술 워크숍이 아니라 다양한 미술의 도구를 통한 소통 워크숍이다.

1강 내 마음의 명암 시계
빛과 어둠은 함께 있어요. 어둠이 없이는, 빛도 없지요. 가장 밝고 행복한 시간, 어둡고 괴로운 시간을

2강 들여다보기 릴레이
나를 불편하게 하는 상황을 만화로 그려봅니다. 자신의 고민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고민을 이어가며 간단한 릴레이 애니메이션을 만듭니다.

3강 어둠 속의 드로잉
잘 그리지 못할까 두려운 마음을 떨쳐냅니다. 자신이 ‘생각하는’ 상이 아닌, ‘관찰한’ 상을 그립니다.

4강 벗겨진 페르소나
얼굴을 석고로 캐스팅합니다. 여태까지 손으로 그렸던 모습보다는 ‘객관적’인가요? 우리는 채색 작업을 통해 2회에 걸쳐 두 개의 얼굴을 만들 것입니다. 일단 ‘이렇게 살아야 한다’고 다른 사람에게 강요받는 모습을 표현합니다. 내가 찾고 싶은 색깔은 뭔가요? 내가 잃어버린 색깔은 뭔가요?

5강 세상에서 제일 멋진 나
나는, 생각보다 멋있는 사람일 수 있지 않을까요. 나의 마음과 닿아 있는 오브제를 선택하여 다른 하나의 얼굴을 완성합니다. 두 개의 얼굴은 뭐가 다른가요?

6강 세상에서 제일 멋진 우리들
이렇게 각기 다른 우리는, 다르기 때문에 멋진 거 아닐까요? 지금까지의 활동을 정리하며, 소셜 클래스의 다른 친구들과 나눕니다.

진행단체 l 조슈아 나무, 미술 문화의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 예술가들이 만든 사회적기업. 청소년들을 위한 재미있는 워크숍을 구성해왔습니다. 미술을 통한 마음의 치유와 고정관념을 넘어서는 자유로운 표현에 대해 관심이 많습니다. 하자센터에서는 전문계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청소년 창의캠프 C-cube'에서 ’공간을 옮겨라‘라는 워크숍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