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이야기 등대   최병수 작가 “지구를 짜는 백야도의 미술”
두 번째 이야기 등대 최병수 작가 “지구를 짜는 백야도의 미술”
날짜
2011년 07월 31일
장소
여수시 오동도




○ 최병수

목수로 출발해 80년대 노동운동현장에서 <한열이를 살려내라!>, <노동해방도>, <장산곶매> 등 유명한 걸개그림을 그려내면서 미술작가로 알려졌다. 90년대 초부터 환경문제와 기후변화에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1997년 얼음조각 '펭귄이 녹고있다'를 일본 교토 세계환경회의에 전시했으며, ‘바다로 간 장승’, '우리는 당신들을 떠난다' 등의 작품을 만들었다. 세계가 먼저 인정한 환경미술가로 꼽히며 최근에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누출사고에서 영감을 받은 <끄기 어려운 불>, <무단방류>를 여수 지구의 날에 전시한 바 있다.

○ Byeong Soo ChoiHe

once was a carpenter, but now he is more famous as an artist who draws hanging pictures such as <Save Han Yeol!>, <Liberation of labour>, <jang-san-got-mae>. He started to pay attention in environmental and climate change issues since early 90s. In 1997, he made an ice carving 'penguins are melting' which was shown at the world environmental conference in Kyoto, Japan and also made art works such as 'Jangseung(Korean traditional totem pole at the village entrance) who went to sea', 'We are leaving you'. As the world began to recognize him as an environmental artist, nowadays he made artworks related to Japan Fukushima nuclear crisis. <Unstoppable fire>, <Illegally discharged> are nuclear related artworks which has been exhibited at the "Day of earth in Yeosu".
목록으로